저 단풍잎이 온통 붉게 물들어 있길 바랬지만

아직은 이른 가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