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롤 이야기

[Kodak Proimage100][Olympus OM-1] 한 롤 이야기


첫 눈이 내렸다.

다행히 쉬는 주말 아침이었다.

그 동안 필름이 너무 찍고 싶어서 필름카메라를 들고 나갔다.

눈은 금새 그쳐 너무 아쉬웠지만

그래도 첫 눈이 많이 내려서 기분이 설렜다.





***

동네 버스 정류장







***

횡단보도






***

눈이 많이 오다 말다 오락가락






***

집에 있다가

눈이나 비가 많이 오면

가장 먼저 사진을 찍는 동네 포인트.

이 사거리가 참 정취 있고 좋다.






***

집 근처에 공원이 있어서

봄여름가을이면 자주 찾는 곳인데

겨울엔 눈이라도 와야 찾는 곳이다.






***

눈이 그치고

오후 늦게 동네 지인과 커피숍엘 갔다.

눈의 설렘였을까

저녁까지 기분이 참 몽글몽글했던 날 같다.

허리를 삐끗해서 컨디션이 별로였는데 지인이 내 카메라로 나를 찍어줬다.






***

커피숍에서 할 일이 있다고 저녁 먹고 커피나 마시며 하자고 해서

난 읽을 책을 들고 갔는데

수다 몇 시간 떨다 집에 왔다.

원래 그런거지 뭐 ㅋㅋ






***

이상한게 찍혔다. 모지?






***

다음 주말 출근길에 국화가 이쁘게 피어 있어서 한 컷.

주말 출근은 정말 싫다.






***

주말 출근 후 점심때 퇴근하고

과천 대공원엘 갔다.

사진이 찍고 싶어서였고

필름을 찍고 싶어서였다.

날이 맑고 좋았다.






***

마른 오후 햇살.





***

포근한 오후 햇살.






***

두 번째 눈이 내렸다.

이른 아침부터 많은 눈이 내렸고

출근한 후에도 오전 내내 눈이 내렸다.

그래서 남은 필름컷들을 회사 옥상에서 찍었다.

빌딩숲에 내리는 눈은 참으로 삭막해보인다.




최근 양쪽 발에 염증이 심하게 생겨 걷는게 너무 힘들어 사진을 못찍고 있다.

우울증이 올듯말듯 위태위태하다.

치료는 받고 있지만 회복이 매우 더디다.

겨울이라서 좀 다행이라 위안삼아본다.

최근 들어 든 생각은

내가 언제까지 맘껏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 이다.

발이 아파도 못찍고

몸이 않좋아도 못찍고

그나마 일주일에 하루 이틀 뿐인데...

과연 나는 앞으로 얼마나 자유로운 마음을 품고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

요즘 이런 생각이 가득하다.




  • 김밈미 2018.12.19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 내리면 뛰쳐나갈 곳이 있다는거 부럽습니다. 저는 눈이 와야 뛰쳐나가 보기라도 할텐데요 ㅋㅋ
    사거리도 공원도 정말 분위기가 압도적이네요.
    더 있고 싶은데 더 찍고 싶은데 눈발은 약해지고 내리자마자 녹았을 걸 생각하니
    제가 다 애가 타구요^^
    호수인가요? 호수 사진 중에 반영 찍은 세로사진은 청송 주산지인 줄 알았어요!
    눈 찾아 떠날 용기는 없고;;; 이렇게 인친분들과 블로그이웃분들 사진으로 실컷 감상합니다^^

    • 저도 사실 뭘 찾아서 쉽게 떠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보니 대부분 다른 분들 사진들로 위로받곤합니다.
      사진들은 대부분 제 일상 주변들을 담은 소소함이랄까요^^
      늘 아쉬움이 남는 사진들이지만 그래도 이렇게 사진으로 담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하고 있어요^^

  • 비밀댓글입니다

    • 요즘 발치료 때문에 계속 축 가라앉고 우울한 날들인데
      이렇게 위로의 말을 들으니 너무나 힘이 나요.
      통원 치료 하면서도 별 효과가 없긴 한데
      이것마저 안하면 마음의 병까지 올 것 같아서 열심히 받고 있어요^^
      해주신 말씀이 딱 제 생각 그대로였어요.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시련을’ ㅋㅋㅋ
      지금은 담담하게 잘 견뎌내고 있어요.
      사진이 너무나 너무나 찍고 싶은데 아직은 걷는게 힘들어서 맘껏 찍을수가 없는 상황이긴한데,
      조금만 더 시간을 갖고 여유있게 회복해 보력 요.
      정말이지 마음속까지 따스해지는 말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