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Kodak Proimage100][Olympus OM-1] 한 롤 이야기-강화도

전 날 저녁에 동창을 만나 술을 마셨다.

그러면서 내일 강화도나 가자는 말이 나왔다.

그렇게 강화도에 가게 되었다.


***

비가 온 뒤라 바닷바람은 무척이나 추웠고 매서웠다.

심지어 물이 빠져있는 시간대라

사실 사진은 거의 찍지 않았다.

구름이 멋져서 구름을 담았다.





***

강화도 해안길 드라이브 중에 멋진 갈대 들판이 보여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었다.

역시나 겨울 강풍같은 추운 바람에

몇 컷 찍지 못하고 차로 돌아왔다.





***

바닷물이 들어오고 있어

전망 좋은 곳에 올라 한두컷 찍었다.

내 동창은 요가 바지를 입고 나온터라 더 이상 차 밖은 위험했다.



***

몸도 녹일 겸 커피숍에 들어가서 찐하게 커피 마시며 쉬었다.

친구는 몸살이 올라오는 듯 힘들다고

미안하지만 오늘은 이만 돌아가자길래

몸이 우선이지~ 하며

강화도 일몰을 뒤로한 채 돌아왔다.

늘 그렇듯 돌아오는 길 차 뒤로 보이는 일몰은 환상이었다.

언제나 사진은 아쉬움을 남긴채 돌아오는 맛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