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Ilford Delta400][Olympus XA] 한 롤 이야기

오랜만에 흑백필름을 써 봤다.

결론부터 말하면,

흐린날엔 흑백필름으로 찍지 말자!

빛이 안개낀 듯 우울하게 내려앉아 선명함이 없는 날에 흑백필름은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빛'에 민감한 필름 촬영에서, 더구나 빛만으로 사진의 99%를 완성시키는 흑백필름의 경우

흐린날엔 그 투자 대비 결과물의 만족도는 0 이다 못해 마이너스다.

사실,

눈 오는 날을 대비해서,

혹은 실내샷을 위해,

한 두 컷 찍어 놓고 안찍기도 뭐하고 필름 소진이나 할 겸 디카와 함께 찍어본 거라서

큰 기대는 하지 않았기에 불행 중 다행이랄까?

디지털 흑백이라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후작업 없이 오직 빛으로만 촬영하는 특성상 흑백필름은

모든 것이 만족스러운 날에 찍어야 제 맛인것 같다.





***

첫 컷은 없다 치자. 공컷.





***

흐린 바다가 우울하리만치 잘 나왔다? ㅡㅡ;;;

내가 원한건 이게 아닌데...ㅋㅋ






***

그냥 흐린 날이어서 빛이 아예 없고

오직 피사체의 형상만이 담기는 심심한 날의 심심한 사진들.

흐린날엔 디카든 필카든, 컬러든 흑백이든 뭘로 찍어도 일단 그냥 그렇다.







***

그나마 사람이 들어가기 시작하니 약간의 변화가 주어진다.

역시 사진은 사람인가...






***

드,, 드디어

첫 눈이 내렸다.

토요일 아침.

근데 사진에 눈이 안보인다 ㅋㅋㅋ







***

첫눈인데 쌓였다.

눈이 내리는 중간에 비가 내려서

아쉽게도 바닥에 눈은 뽀드득 거리게 쌓이진 않았다.






***

첫 눈의 감동으로 가까운 과천 대공원으로 향했다.

눈은 이미 그친 상태.

안타깝게도

대공원으로 가는 전철안에서 허리를 다쳐서

중도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

집에 와서 허무한 토요일 오후를 멍하니 있다가

지인과 함께 저녁 먹고 커피 마시고.

수다 삼매경에 빠져 시간 가는 줄 몰랐던 주말 저녁.






***

다음날 지인과 제부로 나들이를 갔다 왔다.

역시 꽤 흐린 날씨였지만

이 날은 디카로 지인과 즐겁게 많은 사진을 찍었다.






***

제부도에 갔다가 일몰 보러 전곡항에 갔다.

파스텔빛 석양이 마음을 아름답게 물들였달까.

전곡항은 전곡항만의 작은 낭만이 있어서 참 좋다.



***

사실 내가 흑백필름을 쓰는 경우는 딱 두 경우 이다.

첫번째는 사람을 찍을 때와,

두번째는 온 세상 하얗게 눈이 내릴 때이다.

그 이외엔 거의 흑백필름을 쓰진 않는다.

그 이유는,

위 두 경우

디지털 흑백은 내가 원하는 밝고 따스한 흑백의 느낌을 보여주지 않는다.

지금까지 본 위 흑백사진들은 내 스타일도 아니고

내가 원하는 느낌과도 거리가 너무 멀다.

밝고 따스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흑백사진.

다시 한 번 눈 오는 날을 기다려 본다.



참고로 내가 원하는 눈 내리는 날의 흑백사진은 예전 사진을 참고하면 이해하기 편할 듯 하다.


http://pazwonder.tistory.com/entry/ILFORD-DELTA-100-%EB%88%88-%EC%98%A4%EB%8A%94-%EB%82%A0-%EA%B3%BC%EC%B2%9C%EB%8C%80%EA%B3%B5%EC%9B%90-%ED%98%84%EB%8C%80%EB%AF%B8%EC%88%A0%EA%B4%80



http://pazwonder.tistory.com/entry/ILFORD-PANF-50-%EB%88%88-%EC%98%A4%EB%8A%94-%EB%82%A0-%EA%B3%BC%EC%B2%9C%EB%8C%80%EA%B3%B5%EC%9B%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