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Agfa Vista200][Olympus XA] 한 롤 이야기

Olympus XA

Agfa Vista200



***

구름이 멋지고

햇살도 좋아서

하늘을 찍으러

과천 미술관에 갔는데

금새 하늘이 변해서 심심해졌다.







***

역시 구름이 좋아서

무작정 남쪽으로 가는 전철을 타러 가는 길.





***

가는길에 구름이 별로여서

가까운 수원 서호저수지에서 몇 컷 찍고 돌아왔다.

역시나 찌는듯한 더위에 지치기도 했다.






***

멀리 가기 귀찮을 땐

동네 평촌중앙공원을 거닌다.






***
큰 맘 먹고

넓은 하늘풍경 담으로

평택까지 내려 간 날.

여전히 더웠지만

폭염은 아니라서

지칠 정도는 아니었던 날.

평택 안성천.

꽤 맘에드는 산책길였다.

이 날은 OM-1으로 주로 찍었다.





***

날도 시원해지고

여유도 있는 주말 저녁.

근처 대공원에 일몰을 찍으러 갔다.

하지만 일몰은 그닥 아름답지 않은 날이었다.





***

여대 안에 있는 은행나무 한 그루.

노랗게 물들 날을 애타게 기다려 본다.




***

사진 모퉁이에 붉게 물드는 현상을 고치지 못해

XA를 쓸까말까 고민이 늘어난다.

XA 한대를 더 구하고 싶지만 매물이 없어서 아쉽다.

수리점에 맡겨도 고치질 못하니 안타까울 뿐이다.